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9월 12일 -- 극단 99도(대표 홍승오)는 프로젝트 선(대표 이상범)과 함께 연극 ‘옥인동 부국상사’를 9월 12일부터 9월 16일까지 대학로 연우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연극 ‘옥인동 부국상사’는 종로구 옥인동 소재의 ‘부국상사’에서 벌어진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독재정권 아래 위장간판을 달고 민주 열사들의 고문 및 간첩 조작이 자행됐던 실존 장소를 모티브로 삼아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창작된 팩션 시대극이다.

연극은 1987년 민주화 열기가 절정으로 치닫던 무렵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불법 구금, 불법 체포, 그리고 고문이 당연하던 야만의 시대를 살아 온 가상의 인물 조준석을 다룬다. 조준석은 대공분실의 경찰관으로서 민주열사의 고문 및 간첩 조작 업무를 맡은 인물이다. 그 당시의 행적으로 현재의 재판장에서 재판을 받게 되는데, 1987년 당시와 현재의 재판장을 오가며 인간 조준석을 조망한다.

‘옥인동 부국상사’는 ‘권리장전2018_분단국가’에 참가하는 작품이다.

이번 작품의 작·연출을 맡은 이상범 연출(프로젝트 선)은 ‘권리장전’의 올해 주제인 ‘한반도 분단 현실’에 맞춰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폭력을 정당화 시킨 것은 무엇이었고, 그들을 괴물로 만든 것은 무엇이었는지를 살펴보고자 이 작품을 집필했다고 밝혔다.

또한 극단 99도(극단 구십구도)는 미래에 펼쳐질 남북교류를 논하기 전에 시대의 흐름 속에서 우리의 실수는 없었는지, 앞으로 같은 역사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하는지 질문을 던지고자 이 작품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민주화 운동을 소재로한 작품들이 대부분 피해자 중심으로 서술되는 반면, ‘옥인동 부국상사’는 가해자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흥미롭고 새로운 작품으로 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옥인동 부국상사’ 공연 팀은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했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민주주의 관련 주제로 탐방을 계획하는 팀에게 탐방비를 지원하는 ‘민주야 여행가자’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6월민주항쟁진원지’, ‘남산 옛 안기부터’, ‘옛 남영동 대공분실’, ‘이한열 열사 기념관’ 등 작품의 시대적 배경과 연관되는 장소들을 총 4일에 걸쳐 탐방하였고, 한국 현대사의 대립과 갈등을 작품에 녹여내고자 하였다.

극단 99도는 물이 끓는 100도에서 1도가 모자란 99도를 극단명으로 삼았다. 홍 대표는 “1도가 모자라서 끓지 못하는 99도의 물은 성공하지 못한 청년들을 의미한다”며 “주위에서 아직 인정받지 못했지만 청년들의 노력 그 자체가 의미 있다고 믿기에 극단 이름으로 정했다”고 말했다.

‘프로젝트 선’은 프로젝트 선은 이상범 연출의 1인 프로젝트이다. 이상범 연출은 “경계를 나누고 구분 짓는 선(line)에서 세대와 이념을 연결하는 선으로 존재하길 원한다”며 “프로젝트 창작집단으로 냉철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세상 속에서 우리의 역할을 고민하며, 과감히 관객과 만나기 위해 프로젝트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두 청년 집단이 모여 시대의 아픔을 이야기하는 이 작품은 시대를 바라보는 청년들의 새로운 접근법과 참신한 양식을 제시하는 작품이 될 것이다.

홍승오 극단 99도 대표가 제작을 총괄하고 이상범 프로젝트 선 대표가 작·연출을 한다. 또한 최지환, 박세화, 김영호, 김국빈, 남태관, 박다미, 김민성이 무대에 오른다. 제작진에는 진한나(기획), 서유록(드라마트루기), 박준범(조명디자인), 허준(조연출), 이승민(오퍼레이터) 등이 참여한다.

연극 옥인동 부국상사는 2018년 9월 12일부터 9월 16일까지 서울 종로구 소재의 ‘연우 소극장’에서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3시, 오후 7시, 일요일 오후 3시 등의 일정으로 공연될 예정이며, 인터넷 공연티켓예매 사이트 ‘플레이티켓’, ‘인터파크’를 통해 좌석을 예매할 수 있다.

입장료 전석 1만원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개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한국 민주주의 발전의 핵심 동력인 민주화운동 정신을 국가적으로 계승·발전시켜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법률 제6495호, 2011년 7월 24일)이 제정되었다. 기념사업회는 이 법에 의해 설립된 특수법인으로,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그 정신을 계승하는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