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개나리 꽃이 피었습니다.

by 김PD 김PD씨 2014. 3. 28.


봄이 오는 소리를 듣고있습니다.


잠시 길을 걷다가 난간 사이로 활짝 핀 개나리를 봅니다.

봄이 살포시 내려왔다는 생각에 두툼한 내 옷깃을 계면적게 쓸어내립니다.

계절은 어김없이 변화를 거듭하고 나이가 차오를수록 무뎌진 가슴의 반응.

이 봄. 

언제 간다는 말없이 떠나기전 뜨거운 가슴으로 사랑을 해야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