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절센터4

[건강칼럼] <어깨관절의 날> 오십견과 다른 회전근개파열, 치료와 예방법은? 송인수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부원장 봄이 되면서 바깥에서 운동하는 사람들이 늘었다. 3월의 마지막 주 목요일은 대한견·주관절학회가 어깨관절 질환과 치료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정한 '어깨관절의 날'이다. 어깨관절은 다른 관절부위보다 사용 빈도가 잦고 운동 범위가 커서 인대 파열과 염증이 잘 일어난다. 어깨 통증은 대표적인 어깨관절 질환인 회전근개파열의 신호일 수 있다. 어깨 통증을 단순한 근육통으로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간과해서는 안 된다. 특히 중년인 사람들은 오십견으로 생각해 조기에 발견할 기회를 놓치기도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회전근개파열 환자 수는 2010년 34만2000여 명에서 2016년 64만7000여 명으로 6년 동안 약 90% 증가했다. 치료시기를 놓쳐 증상.. 2018. 3. 29.
[건강칼럼] 퇴행성 무릎 관절염 90.5%가 50세 이상, 치료와 예방법은? [10월 12일 '세계 관절염의 날']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송인수 부원장 10월 12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세계 관절염의 날’이다. 국제기구 ARI(Arthritis and Rheumatism International)에 의해 1996년부터 시작된 이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는 관절염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캠페인이 전개된다. 관절염에는 급성 관절염과 만성 관절염이 있다. 급성 관절염은 골괴사증이나 세균 감염 등이 원인이다. 대체로 자연 치유되나 만성 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만성 관절염은 퇴행성관절염, 외상성 관절염 등이 있다. 대부분 몇 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는 질환이다. 이외 대사성 질환이나 면역 질환에 의한 통풍성 관절염, 급성기 류마티스 관절염 등이 있다. 이러한 관절염은 주로 약물 치료로 조절이 가능.. 2017. 10. 12.
[건강칼럼] 관절염으로 인한 고통 참지마세요! 송인수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전문의 노화부터 외상까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조기 진단 및 치료가 가장 중요 관절염은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평온한 일상을 깨트리는 주범이다. 완치가 어려워 일상생활에 불편이 지속되고 심해지면 각종 합병증까지 유발할 수 있어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과거에는 자연스러운 노화현상으로 여겨 치료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지만 현재는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다. 오는 10월 12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세계 관절염의 날’을 앞두고 관절염의 종류와 증상, 치료방법을 송인수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전문의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뼈와 뼈 사이 염증, 원인은 다양 관절염은 두 개 이상의 뼈가 맞닿는 부위인 관절에 세균 침투, 외상 등의 .. 2016. 10. 11.
[건강 칼럼] 지긋지긋한 관절염, 영원히 ‘안녕’ 하고 싶다면? 매년 10월 12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세계 관절염의 날’이다. 사실 관절염은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주고 완치가 어려우며 그에 따른 각종 합병증들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과거에는 관절염을 단지 어쩔 수 없이 겪는 노화 현상으로 여겨 치료의 여지가 별로 없다고 생각했지만, 현재는 활발하고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이는데 그 목표를 두고 있다. 관절염이란 무엇인지, 치료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송인수 대전선병원 관절센터 부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뼈와 뼈가 만나는 부위에 생긴 염증성 변화 관절이란 뼈와 뼈가 만나는 부위이다. 관절염이란 관절 내에 세균이나 외상 등의 원인에 의해 염증성 변화가 일어난 것을 말한다. 국내 한 통계에.. 2015. 1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