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에는......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에는...... 가슴 저 깊은 곳에 숨어있던 당신께 편지를 써야겠습니다. #비 #편지 #가슴 2021. 5. 28.
비 내리는 장대 사거리 비 내리는 장대 사거리 #비 #장대사거리 #비내리는거리 #폭우영상 #비내리는영상 2020. 8. 6.
[포토] 비 오던 날 비오던 날 차창 밖의 풍경 이상일생녹용 인터넷 주문 바로가기 이상일생녹용, 사슴뿔, 녹용, 녹용이야기, 녹용구별법, 먹기편한녹용, 활력넘치는녹용, 녹용진액, 녹용복용방법 2020. 6. 7.
가을비 가을비 가을비쯤이야 잠시 나무 밑에 들어 피하다가 보슬 부슬 가랑거리는 가을비쯤이야 그냥 맞으며 걸었다 사람 하나 잊는 일쯤이야 가을비쯤이야 저냥 맞으며 걷다가 온몸이 펄펄 끓고 어지러웠다 - 김주탁 - [슈퍼앤슈퍼 - 홈] 최고의 제품, 최고의 기술로 당신의 회사를 책임집니다 superandsuper.modoo.at 2019. 9. 5.
[영상] 비오는 날에 _ KIMPD today 비 내리는 어느 날에...... 우산없이 길을 가야 하는가? [슈퍼앤슈퍼 - 홈] 최고의 제품, 최고의 기술로 당신의 회사를 책임집니다 superandsuper.modoo.at 2019. 9. 5.
우중 우중 어린 가지와 긴 삭가지 사이 풀잎과 덩굴줄기들의 거리 비 긋는 여백을 오가며 거미 흰 줄의 그물 집을 짓고 장마 반 음표처럼 참고 있다 - 김주탁 - 2019. 7. 24.
소나기 소나기 갑자기 우릉 쾅쾅 쏟아지는 소낙비 후다닥 뛰지 않는 사람은 비의 비가 비의 비창에 흠뻑 젖어 버리던 우기의 비애가 한 번쯤 있었으리라 쨍쨍거리는 하늘 아래 잠깐 쏟아지는 여우비 같은 홍반의 사랑 하나쯤 버리지 못하였으리라 금세 속살까지 젖어 오는 소낙비 이토록 시원한 직설의 연가 속에서 처마 없는 풀잎처럼 고스란한 것들은 뛰어가지 않았다 - 김주탁 - 2019. 7. 20.
못된 버릇 못된 버릇 온다던 비는 안 오고 마른번개만 번쩍거리던 밤길에 들고나온 긴 우산 때문에 되돌아가던 시간까지 내내 얼마나 신경 쓰이고 불편했던지 집에 돌아와 신발장에다가 젖지도 않은 우산을 집어 던졌다 학교 갈 때 어머니가 챙겨 주시던 새끼손가락만 한 몽당연필을 내던져 버리던 그때 그 버릇 못 고치고서 - 김주탁 - 2019. 6. 26.
[영상] 비 내리는 날 _ 도로를 달리다. 2019년 4월 29일 비오는 월요일 비 내리는 날 _ 도로를 달리다. 음악 : Funeral March_by_Chopin 2019. 4. 29.
사월 비 사월 비 쥐와 밤고양이 봄꽃과 거센 비바람 술과 허름한 시인 천적의 경계 사이에 반복의 화음으로 줄기차게 쏟아지는 비의 랩소디 싸구려 영혼은 잔뜩 술독이 올라 초라한 마음을 자꾸 돌아눕게 하는 밤 사월 비는 참 짓궂다 - 김 주 탁 - 2019. 4. 25.
[영상]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리는 밤의 드라이브 _ 2018년 8월 30일 천둥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리는 밤의 드라이브 _ 2018년 8월 30일 2018. 8. 31.
[영상] 다시 그리워지는 비 폭우 _ 2017-08-24 _ 대전 상담전화 1544-1266 홈페이지 http://www.3m365.co.kr http://www.podbbang.com/ch/10588 http://www.podbbang.com/ch/11491 http://www.podbbang.com/ch/11690 2017. 8. 26.
[순간영상] 이제는 지겨운 비 장마 그리고 비이제는 지겨운 비 http://www.3m365.co.kr http://www.podbbang.com/ch/10588 http://www.podbbang.com/ch/11491 http://www.podbbang.com/ch/11690 2017. 7. 8.
새 구두를 신으면 비가 온다. ㅠㅠ 폼 나게 차려 입고 깔끔한 구두를 신고 나오면 꼭 비가온다. 이걸 머피의 법칙이라 해야 하나? 2015. 5. 11.
"실감나는 비와 천둥소리" "실감나는 비와 천둥소리" 작년 여름 아파트에 천둥의 커다란 울림으로 자동차 경보음이 계속해서 짖어 댔습니다. 녹음 해 놨는데 사진과 함께 만드니 현장이 생생하네요. 올해는 큰 피해 없이 장마가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2014. 7. 7.
비오는 팽목항에서 비오는 팽목항에서 조용하다 그러나 강하다. 이 움직임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폭풍 전야다. 이런 기운을 받아 본적이 없었다. 낯설지만 친숙하다. 눈물도 아니고 분노도 아니다. 원망도 아니고 좌절도 아니다. 투쟁도 아니고 저항도 아니다. 그러나 강하다... 너무나 강하다. 더 이상의 표현이 없어 이렇게만 쓴다. 돌도 들지 않았다. 깃발도 들지 않았다. 꽹과리도 울리지 않았다. 그러나 더 큰 울림의 요동이 가슴으로 밀려들었다. 나만의 환청인가 했다. 그래서 고개를 돌렸을 때 마주쳤던 이방인 그의 눈빛이 나의 눈빛을 잠재운다.하나가된다. "아직도 침몰한 배 한 귀퉁이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어린 아이들의 무사 귀환을 꿈구며 글을 씁니다. 내리는 빗속에서 자식이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는 부모님의 마음. 제가 어찌 알겠.. 2014. 4. 28.
비오는 새벽 2011/03/01 23:26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비오는 새벽은 차창 밖으로 허연 담배 연기를 내뿜는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2011. 4. 19.
비가 옵니다. 첫사랑 비가 옵니다. 낡은 차창 밖으로 나리는 빗물을 쓸어 내립니다. 달리고 또 달려도 차창으로 에워싸는 비. 그 비가 좋습니다. 비가 내립니다. 잠시 가던길을 뭠춰봅니다. 차창밖으로 흘러내리는 빗물 뒤에서 누군가 쫒아 올지 몰라요. 사랑했던 그 사람. 내 첫 사랑. 그 님이 행복하기를 기원합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2011. 3. 1.
비의 노래 비의 노래 비 옵니다. 비 그늘아래서 燒酒를 먹습니다. 燒酒 안에는 지느러미 고운 물고기 몇 마리가 헤엄치며 놉니다. 내일이면 시냇가로 떠나겠지요. 푸른 시냇가에는 스무 살 그 여자의 눈썹이 흰 세월의 언덕을 오르고 있습니다.. 당신도 압니다. 한때 사랑이라고 믿었던 決意가 욕심이었음을. 그리고 지금 나는 잊지 못하는 한 마리 연어입니다. 결국은 돌아와 당신 앞에 다시 한 번 서야 하는 한 줄기 빗물입니다. 지나간 흰 세월의 언덕에 억수로 쏟아지는 연어 떼를 바라보며 나 찬 소주 먹습니다. 안녕 내 사랑들. 글: 김상열 2010. 9.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