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edical

[건강칼럼] 뇌의 기능이 졸지에 중지되다! 뇌졸중이란?

by 김PD 김PD씨 2015. 10. 28.


<한호성 유성선병원 뇌졸중센터장>


10월 29일은 세계 뇌졸중학회에서 정한 세계 뇌졸중의 날이다매년 한국에서만 10만 명 이상의 뇌졸중 환자가 발생하며이 중 절반 이상이 사망하거나거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이는 환자나 가족그리고 국가적으로도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

뇌졸중은 단 한 번의 치료로 완치될 수도 예방할 수도 없다꾸준한 자기 관리와 치료만이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다.

한호성 유성선병원 뇌졸중센터장으로부터 뇌졸중에 대해 알아본다.

 

▲ 단일 장기 질환 중 사망률 1


뇌졸중이란 뇌의 기능이 졸지에 중지 된다는 뜻이다즉 뇌혈관의 문제로 갑자기 뇌가 역할을 못한다는 것이다여기에는 뇌혈관이 막히는 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이 있다국내에서만 5분마다 1명씩 발생하고, 20분마다 1명씩 뇌졸중으로 사망한다실제로 2013년 통계청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인구 10만 명당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자는 50.3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 단일 장기 질환으로는 암을 제치고 사망률 1위를 차지했다.

뇌졸중의 증상으로는 한쪽 팔다리의 마비감 또는 감각이상발음 장애언어 장애안면 마비어지럼증심한 두통 등이 있으며이러한 증상들이 갑자기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뇌세포는 한번 손상을 받으면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초기 치료가 무척 중요하다따라서 앞서 말한 증상들이 발생되면 급성기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빨리 가는 것이 무엇 보다 중요하다뇌졸중은 집에서 할 수 있는 초기 치료가 별로 없다우리가 습관적으로 하는 응급약을 복용하거나 손을 따는 등의 민간요법은 오히려 질병을 악화 시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 아무것도 하지 말고 119 등을 통해 빠른 시간에 병원을 찾아야 한다.

 

▲ 뇌졸중 골든타임최소 6시간 이내


뇌졸중의 급성기 치료에는 골든타임 이라는 것이 있다그만큼 시간에 민감한 질병이다뇌경색인 경우 4시간 30분 이내에는 혈전을 녹여주는 정맥 내 혈전 용해제가 투여 되어야 하므로 그 전에 병원 응급실에 도착해야 한다또한아무리 늦어도 최소한 6시간 이내에는 막힌 혈관을 뚫어주는 동맥 내 혈전 제거술이 시행되어야 한다따라서 뇌졸중 증상이 발생되면 무조건 급성기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빨리 가야 한다.

예전에는 뇌졸중을 중풍이라 하여 온갖 비책과 비방이 난무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일이 비일비재 했다그러나 이제는 과학적인 연구를 통하여 보다 정확하게 질병의 진단과 치료 방법이 개발되어 뇌졸중의 치료와 예후 향상에 획기적인 계기가 마련됐다.

또한우리나라에도 뇌졸중 환자만을 위한 통합적이고 전문적인 진료체계를 갖춘 뇌졸중 전문 센터 및 치료실이 운영되고 있다미국뇌졸중학회와 대한뇌졸중학회의 표준 진료지침에 입각하여 뇌졸중 초기에 보다 집중적인 관찰과 치료를 시행하고 있으며이를 통해 뇌졸중의 진행과 재발을 막아 환자의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 검진 통해 미리 관리하고 예방해야


뇌졸중은 무엇보다 예방이 무척 중요한 질병이다증상은 갑자기 발생하지만그 질병의 근원은 이미 오래 전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다.

뇌졸중의 유발 요인으로는 고혈압당뇨고지혈증심장병흡연비만 등이 있다한 연구에 의하면 고혈압고지혈증 약을 복용하면 뇌졸중 위험률을 각각 32%, 21% 감소시킨다고 한다흡연은 주로 뇌경색의 위험을 증가 시키는데 비흡연자에 비해 뇌졸중 위험도가 약 2.6배 높은 것으로 되어 있어 반드시 금연이 필요하며금연 후 3년이 지나면 뇌졸중 위험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체 비만 지수가 1kg/m2 증가하면 뇌경색의 위험도가 약 11% 증가한다따라서 비만하지 않도록 체중 관리에 신경을 써야한다아울러 이러한 위험 요인을 갖고 있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는 미리 뇌혈관 검진을 통하여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검사를 통해 뇌혈관 협착이나 뇌동맥류가 발견되면 적절한 치료로 뇌졸중을 미연에 예방할 수 있다혈관이 좁아지는 뇌혈관 협착의 경우 고혈압,당뇨고지혈증 등의 위험 인자 조절과 더불어 아스피린과 같은 항혈소판제재를 복용해야 한다또 협착이 70% 이상 진행된 경우는 뇌혈관 스텐트 삽입술이나 동맥 내막 절제술 등으로 혈관 협착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뇌혈관이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의 경우에는 혈관 조영술을 통해 정확히 진단하여수술이 아닌 코일링 같은 비교적 간단한 시술을 통해 제거할 수 있다.

따라서 평소 가까운 병원에서 위험 질병 등을 꾸준히 관리하고유사시를 대비해 급성기 뇌졸중 치료가 가능한 병원을 미리 숙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