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꽃의 기억 2011년 5월 4일

by 김PD 김PD씨 2011. 5. 5.


꽃이 핀다
그리고
꽃이 진다.
난 꽃이 그렇게 좋을 수 없다.
그 생명력
지난 겨울 그 꽃들은
오늘을 위해 잠시 숨어있었나 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