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록[자료]/김PD오늘1

E034. [우현의시] 부질없는 그대에게. _ 김PD오늘

by 김PD 김PD씨 2014. 10. 20.



문자가 옵니다. "파일 보냈다." 우현이 다시 녹음을 시작 했습니다.

세월호 학살 이후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못했고 수도 없었습니다.

그런 이야기를 나누곤 했습니다.

". 우리가 살고 있는 맞아?"

"글쎄"

그런 우현이 다시 메시지를 보내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음성에 음악을 얹어 파일을 만듭니다.

파일에 사진을 끼워 영상을 만듭니다.

오랜만의 작업입니다.

만족하지는 못하지만 이제 다시 시작 있을 같아 기분이 좋아집니다.

 . 이제 정말 일어나야겠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