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아

그날 바다.

by 김PD 김PD씨 2020. 10. 12.

 

비 내리던 대천해수욕장 그 바다에는 파도가 출렁였다.

떠나고 싶어도 떠나지 못하는 파도의 울렁임에 나도 모르는 아쉬움이 남았다.

그날 바다.

아들은 긴긴 우산을 접으며 무슨 생각을 했을까!

나 또한 녀석을 내 울타리에 가두는 것은 아닐까!

십여 년 전 그 바다는 그래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아니 어쩌면 대천의 부모가 녀석의 손을 꽉 잡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마스크 여행, 거리두기 여행... 가을 바다를 다녀와서...

- 김진호 -

"혼자 보기 아까운 바다 사진 한 장 올려봅니다, 즐거운 한 주 되시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