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친구

by 김PD 김PD씨 2021. 3. 19.

친구

타국에서 그리움을 안고 사는 너와 작은 통화를 마치고
하염없이 눈물이 흘렀다.
부끄러움은 담배 연기처럼 사라지고 
가슴 한편에 가득 쌓인 아련함이
물밀 듯 밀려들었다.

나도 이제 나이를 먹었나 보다.

2021년 3월 13일

#친구 #타국 #그리움 #눈물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