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능쟁이(칠게) or 황발이(붉은농게) 그리고 해바라기 myDica/ 류쾌한디카

by 김PD 김PD씨 2009. 5. 20.



칠게...라고 널리 불리운다.

그러나
울 동네에서 칠게라고 하면 알려나??

 대신"능쟁이" 라고한다면......다알지..


갯벌에서 가장 흔한 그이~
서산사람이라면, 능쟁이의 참맛을 안다.

그래야 스산사람이지...




붉은농게 라는 것 보다,

황발이가 훨씬 정겨웁다.



myDica/ 류쾌한디카  바로가기

이제 여름이다.

계절은 끝내 봄의 기운을 선사하지 않았다.

아련한 봄 내음만 풍기고 그렇게 스치듯 바람같이 떠나갔다.

올해 여름은 살맛나는 계절로 돌아 올른지...

지난 여름의 여운이

아직도

내겐 
끈나풀 처럼 남아있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