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운명의 연

by 김PD 김PD씨 2017. 10. 29.


아무런 말없이 당신이 왔다.

며칠간의 찌뿌듯함은 당신이 온다는 연통이었나 보다.

반기고 싶지 않은 우리의 재회

연통을 보냈을 때 자리를 피했어야 했는데

어찌할 수 없는 운명의 연을 

원쌍탕으로 해후나 풀자.


상담전화 1544-1266 홈페이지 http://www.3m365.co.kr

 

http://www.podbbang.com/ch/10588


 

http://www.podbbang.com/ch/11491


 

http://www.podbbang.com/ch/116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