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사랑 타령

by 김PD 김PD씨 2019. 7. 5.

사랑 타령


사랑도 믿음도 사람의 일 인지라
아쉬움도 그리움도 모두 감내해야 했습니다.

살며...... 
당신들을 알았다는 것에 감사합니다.

작은 기억들을 모아 가슴에 담겠습니다.

훗날
잠시 지친 기억의 갈증이 찾아오면
추억의 샘물에서 버들잎 띄운 한 바가지의 사랑물
부탁드립니다.


- 김진호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과 함께 술을...  (0) 2019.08.16
일본 여행 취소하고 (전국 맛집 기행)  (0) 2019.07.28
사랑 타령  (0) 2019.07.05
거북이의 꿈  (1) 2019.05.31
어버이날 왕따당한 아빠 사연  (0) 2019.05.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