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각

집앞

by 김PD씨 2022. 7. 12.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집앞

낡은 사진을 찾을 길 없어
애꿎은 가로등만 바라본다.
돌아갈 수 없는 미련의 기억
지울 수 없는 이 길을 홀로 걷는다.

2022-07-12

태그

,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