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새벽 1시 퇴근길

by 김PD씨 2010. 12. 30.





 

새벽 1시
도로위는 눈들의 주검들이 널려져 그 시체의 흐름이
녹아 잔재가되고
얼어 굳어 미끄러움으로 남는다.

잔뜩 쫄아 거북이 걸음으로 그 위를 달린다.

난 지금
집으로 가고 있다.


아파트 담벼락 귀퉁이에
눈꽃의 전령들이 숨어있고
일부는
나를 기다리며 밤잠을 설친다.

참으로 오묘한 밤이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이여 안녕  (2) 2011.02.07
파워레인저 인터뷰  (0) 2011.01.06
새벽 1시 퇴근길  (0) 2010.12.30
숙취해소 닭한마리 칼국수  (0) 2010.12.27
출근길 교통 대란 우려  (2) 2010.12.2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