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돌사진

by 김PD씨 2009. 11. 28.


먼 훗날 아이들은 한장의 낡은 사진을 볼 것이다.
순수하고 때묻지 않던 지난날의 기억을 떠올리며
삶이 얼마나 서글프고 힘든지를 알게 될 것이다.
그때
한장의 낡은 사진이 잠시나마 위안으로 남아
삶을 살아가는데 큰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아빠는
사진을 남겨본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을 찍은 사진사  (0) 2009.12.20
눈치  (0) 2009.12.05
시든 꽃잎 - 흐르는 계절의 서글픔  (2) 2009.09.02
담벼락 귀퉁이에 흩 뿌려진 작은 예술  (2) 2009.08.3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