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십억** 마리 이상의 동물이 불에 타 죽었습니다! 호주의 대재앙에 더 뜨거운 행동이 필요합니다.

by 김PD 김PD씨 2020. 1. 17.

전 세계 회원 여러분,

지옥이 정말 존재한다면 그 모습은 지금 호주와 같을 겁니다. 산불이 너무 거대해서, 화산이 터졌을 때처럼 스스로 번개까지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십억** 마리 이상의 동물이 불에 타 죽었습니다!

십억입니다! 인류가 목격한 적이 없던 대학살이죠. 셀 수 없이 많은 코알라가 나무 위에서 산 채로 불에 탔습니다. 하늘에선 희귀종인 큰박쥐가 죽어서 떨어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말 두려운 것은 앞으로 우리가 살아갈 세상에서 이 같은 재앙이 일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번 대화재의 원인인 기후위기를 손 놓고 지켜보기만 한다면요.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호주의 대재앙에 맞서기 위해, 저 불길보다 더 뜨거운 행동이 필요합니다.

4만 명이 모금에 참여해 준다면, 우리는 현장의 긴급 대응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화상을 입은 코알라와 캥거루를 치료하고, 자연 복원을 위해 수십억 그루의 나무를 새로 심는 장기적 계획도 세울 수 있습니다.

모금 외에도 우리가 할 일이 있습니다. 나라가 통째로 불타고 있는데도 호주의 지도자들은 기후변화를 여전히 부정하고, 탄소 감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계속 딴지를 거는 중이죠. 그들을 그냥 내버려둘 수 없습니다. 우리는 대대적인 캠페인을 통해 기후를 망가뜨리는 세력이 더 이상 호주에서 득세하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올해 말로 예정된 세계 기후회담을 앞두고, 전 세계가 기후문제의 심각성을 깨닫도록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우리의 역할입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얼마가 됐든, 모금에 참여해 주십시오. 호주 생태계에 닥친 대재앙을 극복해 냅시다. 그리고 우리의 지구를 살릴 기후 혁명을 시작합시다!

 

불에 타고 있는 동물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에 뛰어들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하지만 호주 전역에서, 야생동물 구조에 나선 영웅들이 그런 용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들은 지금 분초를 다퉈 싸우는 중입니다. 거대한 불길 속에서 한 마리의 생명이라도 더 살려내기 위해서요. 우리가 그들을 도와야 합니다. 모금에 참여해 주십시오.

그러나 이 영웅들의 헌신을 진짜 값진 것으로 만들려면, 보다 큰 변화가 호주에서 시작되게 만들어야 합니다. 이 나라의 실권을 쥐고 있는,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세력과 싸워야 한다는 의미죠. 지금 그들은 온갖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이번 재앙과 기후변화를 연결 지어 생각하지 못하게 하려는 수작이죠. 하지만 끔찍한 불길이 수십 명의 목숨을 앗아가면서, 그리고 집과 직장, 병원, 학교, 사람들의 일상을 집어삼키면서, 호주 지도자들이 사태의 본질을 감추는 것도 한계에 달했습니다.

아바즈는 자연복원 프로그램과 야생동물 구조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단체 가운데 하나입니다. 또한 우리는 전 세계에서 기후변화를 부정하는 세력에 맞서 캠페인을 기획하고 여러 조사를 실시해 왔습니다.

불에 타 죽어가는 호주의 동물들을 지켜보고 있을 수 없습니다. 모금에 참여해 주세요. 기후변화로 인한 호주의 대재앙 극복에 전 세계가 함께한다는 사실을 보여줍시다.

 

개인적으로, 내 형제가 호주에서 살고 있습니다. 나는 내 소중한 조카가 나무 꼭대기의 코알라를 쳐다보며 자라기를 바랍니다. 그 동물을 책 속에서만 만난다는 건 너무 안타까운 일이겠죠. 그리고 그들이 예전처럼 맑은 공기를 마시며 바다를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시간이 흐른 뒤, 소중한 자연을 지키기 위해 전 세계인이 하나로 뭉쳐 싸운 오늘의 이야기를 기억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해, 모두가 나서서 거대한 전환점을 만들어낸 순간으로요.

희망과 사랑, 그리고 투지를 모아,

조세프, 버트, 마리고나, 마르티나, 프란세스코, 파르티샤, 알로이, 그리고 아바즈팀 전체


추신- 어쩌면 이번이 당신의 첫 기부일지도 모르겠네요. 정말 고맙습니다! 아바즈는 회원들의 십시일반 기부금으로만 운영됩니다. 그 어떤 세력으로부터도 독립적인, 또한 민첩하고 독립적인 캠페인이 가능한 이유죠. 이렇게 후원해 주시는 회원이 전 세계 백만 명이 넘습니다. 당신도, 이 세상을 올바른 길로 이끄는 데 동참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부하기

https://secure.avaaz.org/campaign/kr/australia_wildfires_loc/?slideshow

 

호주 야생동물 대재앙을 이겨냅시다

호주에서 산불로 10억 마리 이상의 동물이 죽었습니다! 여기 살아남은 동물을 구하고, 기후 변혁을 시작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

secure.avaaz.org

 

관련기사

 

도망치기엔 너무 느려...호주 산불로 코알라 멸종 위기(YTN)
https://www.ytn.co.kr/_ln/0104_202001112232230883

 

도망치기엔 너무 느려...호주 산불로 코알라 멸종 위기

[앵커]최악의 산불로 '야생동물의 낙원'으로 불리던 호주의...

www.ytn.co.kr

코알라 등 10억마리 집어삼킨 호주 산불…"3월은 돼야 잡힐듯"(중앙일보)
https://news.joins.com/article/23681841

 

코알라 등 10억마리 집어삼킨 호주 산불…"3월은 돼야 잡힐듯"

13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호주 산불로 인해 캥거루 아일랜드에서 가축으로 기르던 10만 마리의 양들이 화재로 폐사했다. 이번 화재로 타버린 곳들 외에도 헤이스팅스강쥐의 서식지가 남아 있긴 하지만, 화재의 영향으로 황폐화됐을 걸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캥거루과 소형 동물인 쿼카는 이번 화재로 대부분

news.joins.com

산불사태 호주, '기후 난민' 국가될 수도…기상악화에 집 포기(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0115058700009?input=1179m

 

호주, 산불사태 악화에도 미온적 대처…'기후 난민' 국가될 수도 | 연합뉴스

호주, 산불사태 악화에도 미온적 대처…'기후 난민' 국가될 수도, 김정선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01-15 11:00)

www.yna.co.kr

최악의 호주 산불 이산화탄소 4억톤 배출…‘되먹임 효과’도 우려(KBS)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362627&ref=D

 

최악의 호주 산불 이산화탄소 4억톤 배출…‘되먹임 효과’도 우려

인류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꼽히는 호주 산불이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9월 시작된 호주 산불은 현재까지 1천만 헥타르(10만㎢)의 면적을 태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 면적의 100배가

news.kbs.co.kr

개발주의자 호주 총리 “기후변화가 산불재난 초래” 최초 인정(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122106&code=61131111&cp=du

 

개발주의자 호주 총리 “기후변화가 산불재난 초래” 최초 인정

사상 최악의 산불 사태가 전 국토를 휩쓸고 있는 상황에서 부적절한 처신으로 구설에 올랐던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12일(현지시간) 정부 대응에 문제가 있었

news.kmib.co.kr

슈퍼앤슈퍼 컴퍼니
http://www.superandsuper.co.kr

 

SUPER AND SUPER

 

www.superandsuper.co.kr

인터넷마케팅, 부동산컨설팅, 영상제작, 홈피제작, 블로그제작, 제작홍보, 방송제작, 인터넷쇼핑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