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터아트 원희자 작품 전시회 마지막

by 김PD 김PD씨 2011. 2. 9.



이제 겨울은 갔다.
세상에
잠시머문 그 기간동안
돌아서기를 거부하던 그 겨울은
이제
안녕

도시의 낡은 주검들이 춤을 춘다.
뒹구는 눈발 사이를 뒤집고 일어서는
작은 그림자
그리고




겨울이여 안녕

터아트 원희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