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봄비

by 김PD씨 2019. 4. 21.

봄비


옛날 그때 처럼 

흠뻑 비를 맞아 봤으면 좋겠다

앞 머리카락을 타고 입술로 줄줄 흐르는

찬 빗물을 훅훅 불어가며

눈물 너머 너에게 걸어갔으면 좋겠다

보드란 속살까지 파르르 젖는

개나리 벚 목련 산수유 진달래 꽃길 따라

두 귀로 빗소리를 실컷 삼키며 

세월 너머 너에게 찾아갔으면 좋겠다


사월 비는 또각 또각 길을 두드리며

늙어 가는 내 청춘 속을 시끄럽게 걸어오고


우산을 펼까 말까

남이 보면 주책 같을 이 망설임을 어찌하랴


- 김주탁 -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꽃  (1) 2019.04.23
만우절  (1) 2019.04.22
봄비  (0) 2019.04.21
버려지는 것들  (0) 2019.04.20
길 위에서  (0) 2019.04.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