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붕꽝

by 김PD 김PD씨 2019. 5. 13.

붕꽝


도통 알 수 없는 일

붕어의 마음

물청태 때문에 월광 때문이라 알면서도

무슨 욕심이 그리 나던지

별빛 물 바람 개구리 소리 시원한 침묵

가슴 망에 가득 담아 오면서도

도통 알 수 없는 것

붕어는 오지 않고 피라미 극성에

꾸깃꾸깃 조바심 부리던 내 성질머리


꾼이 되려면은 아직 멀었다.


- 김주탁 -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를 떠난 뒤에도 그 자리에 가슴을 두고 갈 수 있다는 것이  (0) 2019.05.13
으름꽃  (1) 2019.05.13
붕꽝  (0) 2019.05.13
참새의 랩소디  (0) 2019.05.11
  (1) 2019.05.1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