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시별

by 김PD 김PD씨 2019. 5. 22.

시별



너무 아파

비명도 지를 수 없었다


너무 슬퍼

눈물도 나지 않았다


너와 나


그런 일이 몇 번 있었을까

그런 짓을 몇 번 참았을까


서른한 번째 입사 원서에 코를 박고

시를 찢어 버리던 날


숨이 턱턱 막히고 

얼핏 비명도 눈물도 몰라 버렸다


아랫입술에 피가 흘렀다


- 김 주 탁 -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 3 한강교에서  (1) 2019.05.23
길장미  (1) 2019.05.22
시별  (1) 2019.05.22
이끼  (1) 2019.05.21
명태  (1) 2019.05.20

댓글1

  • Favicon of https://mailnewsday.tistory.com BlogIcon 김PD 김PD씨 2019.05.22 10:10 신고

    <a href="https://pixabay.com/ko/?utm_source=link-attribution&amp;utm_medium=referral&amp;utm_campaign=image&amp;utm_content=3478437">Pixabay</a>로부터 입수된 <a href="https://pixabay.com/ko/users/cocoparisienne-127419/?utm_source=link-attribution&amp;utm_medium=referral&amp;utm_campaign=image&amp;utm_content=3478437">cocoparisienne</a>님의 이미지 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