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詩] 버려진 가로가 긴 멀쩡한 액자

by 김PD 김PD씨 2015. 10. 24.



버려진 가로가 긴 멀쩡한 액자

 

-김주탁-

오십 넘은 옛 친구와 한잔하고 
모처럼 당구에서 이대일로 아깝게 깨지고

집 쪽으로 들어선 골목길

여기 저기 떨어진 홍시에 미끄러져 
혼자서 성질 부렸다

젠장 요즘은 되는게 하나도 없어 
에이씨 하면서 툭툭 방뎅이 털고 일어났다

끈적이는 손바닥 전봇대 쓱쓱 문지르다
버려진 가로 긴 액자를 보았다

어깨 키만한 목단그림 액자였다

옛사랑의 버려진 편지처럼 
구겨지거나 찢어지지 못하고
다소곳한 운명의 자세로 아침 청소차 기다린다

목단액자는
가정의 화목과 부귀영화의 은행 그림이다

누가 이 늦은 가을 어둠의 길거리에
낙엽 뒹구는 밤시간의 허무를 
낡은 문패처럼 버려 두었는가

그 허무와 덧없음을 이해하려다
내 가을 다 가버리겠다


[사랑스런 후배 인학에게 즉흥시로 혜존!]


http://www.podbbang.com/ch/9978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詩] 진호의 눈물  (0) 2015.11.26
[詩] 통곡  (0) 2015.10.30
[詩] 버려진 가로가 긴 멀쩡한 액자  (0) 2015.10.24
[詩] 이원 이모집  (0) 2015.10.24
[詩] 고모령 고모역에서  (0) 2015.10.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