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신록

by 김PD 김PD씨 2019. 5. 1.

신록


꽃눈은 꽃을 밀어내고 

꽃은 잎을 끌어 올리던 

운동회처럼 떠들썩했던 사월의 할례여


파발마처럼 달려오는 오월이

허공에 서서 휘적거리는 푸른 숨소리


저 잎 하나 바람에 흔들리기까지

저 잎 하나 햇살에 반짝이기까지


저 잎 하나 싱그러운 음표가 되기까지

사람의 어미가 그랬던 것처럼


나무는 뿌리에서 울고 또 울었다


- 김주탁 -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향유정  (1) 2019.05.03
옥천역에서  (1) 2019.05.02
신록  (0) 2019.05.01
처지  (1) 2019.04.30
거미의 눈물  (1) 2019.04.2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