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고향유정

by 김PD 김PD씨 2019. 5. 3.

고향유정


까마귀도 고향 까마귀는 

덜 검어 보인다더니

매화리 지나 자구티 넘어가는 길섶에

손톱만 한 풀꽃도 이쁘기만 하네

살아온 길을 되돌아가다 보면

사람의 세월만 시끄럽게 부스럭거리고

옹이 같은 기억들이 빼꼼거린다

평산리는 내 첫 울음점이다

억만 겁 시간의 연이 뒤섞여 오다가 

몽고 낙관을 찍히며 내가 발아한 곳이다

밥보재 걷어 낸 싸리 광주리의 들 밥처럼

소담한 고향의 표정들이여

길은 멈추지 않고

노각같은 허리를 틀어 금강 쪽으로 굽어 나가고

봄날은 처녀의 젖가슴처럼 간지럽다

이별의 경계에 이르면

봉긋한 묏등에는 할미꽃이 피려고

애써 막 피워 내려고

꽃은 뿌리의 탯줄을 끊어 내고 있다

애틋한 삼월의 산문이 시작되고

고향에는 고향에는 포근한 유정만 남아

가슴속에 섬이 되고 있었다


- 김주탁 -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의 눈물  (1) 2019.05.05
사람과 사람  (1) 2019.05.04
고향유정  (1) 2019.05.03
옥천역에서  (1) 2019.05.02
신록  (0) 2019.05.01

댓글1

  • Favicon of https://mailnewsday.tistory.com BlogIcon 김PD 김PD씨 2019.05.03 19:27 신고

    <a href="https://pixabay.com/ko/?utm_source=link-attribution&amp;utm_medium=referral&amp;utm_campaign=image&amp;utm_content=1347074">Pixabay</a>로부터 입수된 <a href="https://pixabay.com/ko/users/vitieubao-2071197/?utm_source=link-attribution&amp;utm_medium=referral&amp;utm_campaign=image&amp;utm_content=1347074">Tiểu Bảo</a>님의 이미지 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