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질경이꽃

by 김PD 김PD씨 2019. 5. 6.

질경이꽃


쥐와 새가 만났다

굴을 파고 숨어 사느니 날개를 달고 세상을

날겠다던 쥐는 새와 은밀한 거래를 하였다

새는 비행의 자유를 나누어 주는 대신

허공의 반에 대한 상호 불가침을 주고받다가

이분할 수 없는 하늘을 고민하였다

어리석은 세상이 입을 다문 사이 

둘은 절묘한 협약 하나를 주고받았다

새가 둥지로 날아가며 어둠을 끌고 왔고

박쥐는 새가 버린 밤하늘에 날아올랐다

그것들이 낮밤으로 쪼아 먹던

집채만 한 탐욕의 수레바퀴가 지나간 자리

질경이 꽃이 피고 있었다


밟혀도 밟혀도 꺾이지 않는 풀 몸을 일으켜

하얀 꽃이 피고 있었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 나는 꽃

질경 질경 피었다


- 김주탁 -


-질경이 꽃말은 발자취다. 민중이라는 수식어를 붙여 주고 싶은 풀이다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의 명제  (1) 2019.05.08
똥가루 서말  (1) 2019.05.07
질경이꽃  (0) 2019.05.06
꽃의 눈물  (1) 2019.05.05
사람과 사람  (1) 2019.05.0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