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詩사상

구절초가 구절초에게

by 김PD 김PD씨 2019. 5. 9.

구절초가 구절초에게

 
배와 내가 땅 속 뿌리로 이어진 지 오래니만큼

염치없지만 부탁을 좀 해야겠네

철없는 이월 햇살이 여물다고해도 얼마나 여물 수 있겠나

그 햇살에 더러 언 땅이 녹더라도 내 몸을 천천히 좀 밀어주게

겨우내 움츠렸다 줄기까지 마른지 오래지만

꽃을 피워내던 감각이 생생하게 살아남아

밀리는 그 끝이 아프고 아프다네

꽃 보던 시절 우악스런 낫질에 목이 잘리고

한 다발씩 묶여서 빈 처마에 매달렸다가

약탕기에서 끓어 넘치는 게 나을 뻔했다고

속에도 없는 혼잣소릴 되뇌게 해서야 쓰겠나

성하던 목숨도 시들고 비틀리다 보면

혼자 서 있기도 여간 힘든 게 아니라네

봄 눈 녹으면 스스로 몸 끊고 누울 것이니

후배님 몸도 생각하면서 천천히 밀어주게

엄살이 아니라네

그대도 한 번의 봄을 남겨두고 있지 않은가


- 이국형 -

 

'자료[영상.방송] > 詩사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혹은 맨 아래 자리  (1) 2019.05.09
낚시의 기억  (1) 2019.05.09
구절초가 구절초에게  (1) 2019.05.09
풍경  (1) 2019.05.09
문득  (1) 2019.05.09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