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동백꽃

by 김PD 김PD씨 2019. 6. 6.

동백꽃
- 선운사에서


선운산 술집에 앉아

봄 술의 취기는 한 여자를 벤다


구겨진 풋 정을 술끝으로 베는 것은

사라진 그 사랑의 눈물을 베는 것인가


눈물은 술에 베인다


베인 눈물은 술잔에 뚝뚝 떨어지고

꽃도 아픈 사랑을 하는가


향기를 버리고 제 속을 찢는 꽃

무엇하러 붉은 내 눈물 훔쳐 피는가


암술도 술이라고 

수술도 술이라고 잔뜩 섞어 마시고


사람의 사랑보다 더 붉게 취해 버리는

동백꽃이 참 좋다

- - - - -

살다가 살다가

당신을 잊고 살았습니다

잊으려 했던 것은 아니었지만

까마득히 잊어버리고

허튼사람의 사랑을 살았습니다

동백꽃 붉게 피어

당신이 흘리던 눈물을 얼른 일러바치면

아직도 사랑하고 있다는 말도 못하고

동백꽃 가슴에 미칠 듯 주저앉아

동박새 목청처럼 엉엉 울어 버렸습니다


- 김주탁 -


- 선운사는 마음먹지 않으면 참 둘러보기 힘든 위치에 있다. 나는 다섯 번쯤 찾아 보았는데, 등산은 딱 한 번 뿐이었고 나머지는 모두 꽃과 복분주 때문이었다. 더구나 동백꽃을 보려고 일부러 가지 않는다면 남도 여행 중에 계륵 같은 명소다. 한반도에서 유일하게 지평선을 볼 수 있는 김제평야와 청보리밭, 망해사, 변산반도를 둘러 볼 수 있는 코스다. 전국을 떠돌다가 만난 똥간 중에 전국 제일의 똥간이 망해사에 있다. 전통 목조 건물에 앉아 만경 바닷물을 보며 해후 하는 맛이란! 두 번째 똥간은 예산 수덕사가 있는 덕숭산 중턱의 암자의 똥간인 데 산줄기에서 탁 터진 산의 풍경을 보며 해후하는 멋이란! 마지막으로 금강 유원지의 토일렛이 있다. 이제 한 달 뒤면 선운사 동백이 만개하겠다. 문득 그리워지는 이월 말 월요일이다!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장  (1) 2019.06.07
민들레 꽃  (1) 2019.06.07
동백꽃  (1) 2019.06.06
이슬의 꼬심  (1) 2019.06.06
시간의 블랙홀  (0) 2019.06.05

댓글1

  • Favicon of https://mailnewsday.tistory.com BlogIcon 김PD 김PD씨 2019.06.06 19:45 신고

    <a href="https://pixabay.com/ko/?utm_source=link-attribution&amp;utm_medium=referral&amp;utm_campaign=image&amp;utm_content=2399517">Pixabay</a>로부터 입수된 <a href="https://pixabay.com/ko/users/veronica111886-5438664/?utm_source=link-attribution&amp;utm_medium=referral&amp;utm_campaign=image&amp;utm_content=2399517">veronica111886</a>님의 이미지 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