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탱자와 감귤

by 김PD 김PD씨 2019. 12. 6.

탱자와 감귤


둥글고 도툼한 노란 껍질로

짙은 과육의 농도를 똑같이 품었음에도

너는 작고 엄청 시다

어느 외로운 경계를 참아내는 것일까

목피마다 치 돋는 날 선 가시에서 가시로의

깡마른 곡선들이 냉정하다

너의 진한 향기가 바람에 퍼지고

단단하게 씨앗들이 차오르는 완결에도

달콤한 유혹의 번식을 거부한다

미조의 손가락들이 감귤의 껍질을 벗기고

상큼한 밀도로 터지는 

과립의 알맹이들을 망각의 목으로 넘길 때

탱탱하게 입 다문 외면이

성에꽃처럼 차다


모진 이별의 얼굴 하나를 앓는 일처럼 

탱자는 작고 아주 시다


- 김주탁 -

슈퍼앤슈퍼 컴퍼니슈퍼앤슈퍼
http://www.superandsuper.co.kr

 

SUPER AND SUPER

 

www.superandsuper.co.kr

인터넷마케팅, 부동산컨설팅, 영상제작, 홈피제작, 블로그제작, 제작홍보, 방송제작, 인터넷쇼핑몰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냥점  (1) 2019.12.06
탱자와 감귤  (1) 2019.12.06
아버지와 유전  (1) 2019.12.06
군밤  (1) 2019.11.23
단풍과 담배  (0) 2019.11.23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