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채송화꽃 _ 김주탁

by 김PD 김PD씨 2021. 7. 13.

채송화꽃


너 

요즘 사는 게 너무 힘들지 않니


가끔 혼자 남아 있을 때

높이가 허물어진 낡은 기억의 담벼락에

짓궂은 낙서를 해봐


장맛비 그은 청야의 담 밑을 지키던  

그 자그맣고 발그스렇던


일학년 맨 앞줄의 까만 눈망울 같던

채송화꽃의 키 낮은 인사




요즘도 그 옛날 순이 생각이 나니


아주 멀리 떠나온 날들을 쪼그려 앉아

추억의 귀퉁이에 핀 작은 표정에

거스름 하는 향기를 품은 생각


너 

이제서야 쓴웃음 뒤에 알아 버리는 


아련한 과거의 울 밑에 피는 

채송화 꽃




요즘 사는 게 너무 그립지 않니


사람의 가장 아련한 곳에

마음의 가장 깊고 먼 곳에는


날마다 행선 잃은 그리움이 스쳐 가고


깜찍한 꽃 멍울을 활짝 터트리며 

작은 꽃이 핀다


가련한 청순이 핀다


- 김주탁 -


#김주탁 #채송화 #채송화꽃 #꽃 #시 #문학 #예술 #일시일작

 

 

최고의 기술을 보유한 중.소상공인 미디어테크와 협력합니다.

http://media-tech.kr

 

대한민국 최고의 기술 미디어테크

대한민국 최고의 기술이 한자리에 모여있습니다. 고객의 삶에 빛과 소금이되는 미디어테크는 더욱 더 신뢰할 수 있는 제품으로 고객의 믿음에 보답하겠습니다.

media-tech.kr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송화꽃 _ 김주탁  (0) 2021.07.13
성냥점  (1) 2019.12.06
탱자와 감귤  (1) 2019.12.06
아버지와 유전  (1) 2019.12.06
군밤  (1) 2019.11.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