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영상.방송]/김주탁의 일詩일作

성냥점

by 김PD 김PD씨 2019. 12. 6.

성냥점


취객들 발길 뚝 끊어져

찬 바람만 몰려다니는 홍등 골목에

지랄 같은 진눈깨비 뿌려대고

화장독 오른 짙은 색조의 얼굴들이

빼꼼 거리는 밤  


그 짓도 애타도록 기다리는 일이라고

사람 하나 죽도록 사랑했던 북어처럼 깡마른

붉은 눈물에 불을 붙인다


맞댄 성냥의 유황이 휘릭 타오르고

까맣게 타버린 성냥 골이 뚝 꺾여져 버린다


늙은 화자가 혼잣말로 지껄인다

오늘 장사 안 될란가?


애먼 성냥만 자꾸 꺼내어

술독 오른 붉은 웃음에 불을 댕기고 있다


- 김주탁 -

슈퍼앤슈퍼 컴퍼니슈퍼앤슈퍼
http://www.superandsuper.co.kr

 

SUPER AND SUPER

 

www.superandsuper.co.kr

인터넷마케팅, 부동산컨설팅, 영상제작, 홈피제작, 블로그제작, 제작홍보, 방송제작, 인터넷쇼핑몰

 

'자료[영상.방송] > 김주탁의 일詩일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냥점  (1) 2019.12.06
탱자와 감귤  (1) 2019.12.06
아버지와 유전  (1) 2019.12.06
군밤  (1) 2019.11.23
단풍과 담배  (0) 2019.11.23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