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24

사랑 타령 사랑 타령 사랑도 믿음도 사람의 일 인지라 아쉬움도 그리움도 모두 감내해야 했습니다. 살며...... 당신들을 알았다는 것에 감사합니다. 작은 기억들을 모아 가슴에 담겠습니다. 훗날 잠시 지친 기억의 갈증이 찾아오면 추억의 샘물에서 버들잎 띄운 한 바가지의 사랑물 부탁드립니다. - 김진호 - 2019. 7. 5.
딸바보 아빠의 "사랑하는 내 딸" 12시가 다 되어가는 늦은 퇴근. 그때까지 잠을 자지 않고 무엇인가를 끄적이고 있는 중학교 1학년 딸아이 왜 안 자느냐는 아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는 녀석 무엇인가 골이 나도 단단하게 난 모양이었다. 유독 편의점 생우동을 좋아하는 녀석 퇴근하며 사 들고 간 생우동을 조리하여 식탁 위에 놓고 소주 한 병을 꺼내 든다. 생우동의 미끼는 녀석의 코를 자극하고 녀석은 주섬주섬 그릇과 젓가락을 들고 식탁 다가온다. 녀석의 그릇에 반쯤 생우동을 덜어주고 한마디 한다. "딸 힘들지?" "아까 왜 아빠 말에 대꾸 안 했어?" "엄마가 시킨 숙제 하느라고..." 말꼬리를 흐리는 녀석의 속내를 조금은 알 것 같았다. "그래도 대답은 해야지." "네." "딸. 세상에는 몇 종류의 성이 있는지 알아?" "남자, 여.. 2019. 6. 11.
사투와 사랑 사투와 사랑 일 이 삼 사 오 육 아! 기쁘다 영 영 영 영 영 영 영 영 막막해 진다 이 사 육 팔 손가락 튀기어 본다. 영 영 영 영 영 영 영 포기이다 제가 되었다 부어왔던 적금통장 그속에 적힌 삶과의 사투 수 사라진 일터 속에 눈물을 빗물삼아 흘러가 사라졌다 방 둘 거실 화장실 하나 그녀와 함께 무너지며 날아가 버렸다 사랑이란 생큼하게 두들리는 순간 재가 되지 않는 내 심장의 터에 기댈 그녀가 기다려진다 - 조철식 - 2019. 5. 23.
사랑 그 푸르름 사랑 그 푸르름 그녀의 밝고 가녀린 미소 이제 알겠어 내가 멋진줄 착각하게 만든 그 미소 그녀 버들잎 같은 수녀의 미소는 나에게 주는 용기였던거야 세파에 쓰러지지 말라고 그저 푸르름 지켜가라고 그녀는 지금 반백이 되어 마리아님께 기도하겠지 이세상 사랑으로 채워달라고 이름 모를 새소리 성당 종에 닿으면 내마음 흔들릴 때 벽에 걸린 십자가 나를 향해 두 팔 벌려 안아주며 고요해진 잔디와 수풀 사이로 사랑을 탐하는 성당의 기도소리 들어 핀 안개처럼 사륵사륵 울려 나간다 - 조철식 - 2019. 5. 22.
길장미 길장미 사람을 살다가 한 사람에게서 떠날 수 있을까 사랑을 살다가 하나의 사랑에서 떠날 수 있을까 가시를 품는 꽃 가시 돋친 향기를 악물고 있다가 붉은 가슴을 찢어 내는 장미꽃 하나의 사랑을 살다가 한 사람에게서 가시 없이 떠날 수 있을까 가시에 꽃이 피면 가시 없이 너를 떠날 수는 없을까 저리 붉게 미쳐 장미꽃 피고 피는 길에 꽃에서 꽃으로 피는 너를 손끝에 쓰린 눈물 같은 방울 피를 보아도 그런 사람의 사랑을 꺾고 싶다 - 김주탁 - 2019. 5. 22.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람 산에서 만난 사람은 산이 되고 바다에서 떠나보낸 사람은 바다가 된다 열차에서 마주 앉은 사람은 서로의 종착까지 잠시 열차가 되고 살다가 헤어진 어린 풋사랑 하나쯤 나직한 그리움의 배경이 된다 사람과 사람은 따끈한 차 한잔의 향기처럼 서로에게 남을 수 있다면 미움의 옷을 다 벗어 보라 눈물의 옷까지 벗어 보아라 나는 가끔씩 부끄러운 알몸을 드러내고 사랑하는 너에게 간다 살다가 사람에게 사람이 되는 일 사람이 사람에게 사는 이유다 - 김주탁 - 2019. 5. 4.
아버지. 아버지. 또 한 해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지난밤 아버지는 하얀색 양복 차림 노신사의 모습으로 제 앞을 걸어가셨습니다.아무리 불러도 눈길 조차 주시지 않는 당신을 하염없이 쫒다 잠에서 깨었지요.새벽 담배 한 개비를 들고 집 밖으로 나가며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어린 시절. 새벽에 잠에서 깨어 화장실을 가노라면 거실 소파에 앉아 도면을 넓게 펼치시고 담배를 물고 계시던 아버지.아침이면 소복하게 쌓여있던 재떨이를 치우곤 했습니다.때때로 수없이 많은 새벽, 아버지의 모습은 제 뇌리 속에 각인이 되어있고저 또한 답답한 새벽이면 담배를 물고 삶에 대한 고뇌를 하곤 합니다. 가족. 아장아장 걷던 손주는 어느덧 제 옆에 나란히 서서 할아버지께 경견 하게 절을 올립니다. 당신이 새벽에 마른 담배를 태우시던 것이 저 때문.. 2017. 10. 23.
P017. 가을장미 日詩一作 다운로드http://www.podbbang.com/ch/14966 2017. 10. 23.
[프롤로그] 우현의시_ 검은소가 사랑한 시와 삶 오디오 다운로드 CH http://www.podbbang.com/ch/9993?e=21770912 김PD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각 방송 채널로 이동합니다] 2016. 7. 6.
[영상] 천진해수욕장 해변가에서 사랑을 나누는 강아지.^^ 김PD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각 방송 채널로 이동합니다] 2016. 6. 14.
[포토] 사랑하는 아들에게 아들아 바보 중에 최고 바보는…… 해보지도 않고 포기하는 것이란다. 태양을 보고 싶지만 눈이 무셔 볼 수 없다면 썬그라스를 끼면 되거든. 잠깐 생각을 바꾸면 세상의 모든 것은 네 것이 될 것이다. 아빠는 세상의 모든 것 중에 사랑을 선택했지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야 말로 인생에 있어서 가장 가치 있는 일이라 생각했어 아들아? 아들의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한번 찾아보고 그것이 어떤 것이든 포기하지 말고 도전해 보렴. 사랑하는 아들에게. http://www.podbbang.com/ch/10295 http://www.podbbang.com/ch/10588 2016. 1. 23.
사랑의 사탕을 건네는 의사 '소아 정형외과 전문의 이승구 박사' _ 김 기자의 좌충우돌 인터뷰 눈앞에서 아홉 살 딸아이가 자동차에 치여 공중을 날아올랐다. 중형 승용차 한대가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나보다 한 걸음 빨리 걷던 딸아이를 치며 멈춰 선 것이다.아이는 아무렇지 않다는 듯 일어나 천진난만하게 웃는다. 어쩌면 놀란 눈을 하고 있는 아빠에게 혼날까 두려워 애써 웃음을 짓는 지도 모를 일이었다.너무 순식간에 당한 일이라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없었다. 경찰을 부르고 보험회사 연락을 하고 아이를 데리고 근처의 종합병원을 방문했다.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아이의 진료를 의뢰했다. 의사는 아이에게 연신 어디가 아프냐고 물어보고 또 다른 의사에게 묻고 전달하기를 반복한다. 하는 행동을 보니 인턴 과정을 밟고 있는 의사로 보인다.덥수룩한 수염에 다리를 쫙 펴고 앉아 볼펜을 굴리던 나이 먹은 의사가 레지던트.. 2015. 6. 15.
"법은 사랑처럼" 솔로몬 로파크를 가다. 아이들과 함께 법을 공부 할 수 있는 참 좋은 곳이라 생각합니다. 2015. 3. 27.
[영상편지] 유치원을 졸업하며 내사랑 정현에게^^ 유치원 졸업식 전날 아들 녀석은 아쉬움을 남기며 영상편지를 씁니다. 각기 다른 초등학교를 가야하는 여자친구 정현에게 그리고 그 동안 정들었던 친절한 반 선생님께… 이별은 나이를 불문하고 미련이 남는 삶의 한 자락이 아닌가 싶습니다. 밝고 건전하게 초등학교 생활을 해주기를 기대하는 아비의 바램을 안고 세상 밖으로 한걸음 나가는 아들녀석은 조금씩 인생의 법칙을 깨달아 가겠죠. 기쁨과 슬픔과 아픔과 즐거움이 공존하는 세상을… 2015. 2. 28.
Meet the kind souls behind this homeless senior dog's incredible transformation Meet the kind souls behind this homeless senior dog's incredible transformation 2015. 2. 25.
[사진] 사랑 그리고 구속 계족산 봉화마당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무엇인가를 기원하는 사람들이 오래전 채워논 자물쇠를 바라보며 사랑이라는 문구와 혹시 사랑도 구속이 아닐까하는 마음에서 찍어봤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떠신지요? 2014. 11. 18.
나는 항상 그곳에 있었는데 그는 언제나 나를 못 보는군요. 나는 항상 그곳에 있었는데 그는 언제나 나를 못 보는군요. 때로는 끝없이 성공, 사랑, 희망을 찾는 그대가 내 곁을 지나칠 때면 저도 잠시 아쉬움을 갖는답니다. 2014. 9. 23.
어느 남매의 잠자는 자세 그리고 소녀의 리얼 코 파기 2010년도 큰 녀석은 5살 작은 녀석은 3살 이었습니다. 퇴근 후 집에 갔을 때 곤하게 잠들어있는 녀석들의 자세를 보니 어찌나 똑 같던지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렸는데 참 많은 분 들이 동감을 해 주시더군요. 그때 기억나는 말은 “피는 물보다 진하다.” 사진을 정리하다 그때의 사진을 다시 보면서 살짝 웃어봅니다. 그럼 그때의 야기를 하려 하냐 구요? 아닙니다. 3년이 흐른 2013년 어느 날 똑 같이 퇴근 후 집에 갔을 때 곤하게 자고 있는 녀석들을 또 봅니다. 3년이 지났음에도 변함이 없습니다. 그 진한 피는 세월이 흘러도 묽어지지 않는군요. 그리고 오늘 새벽 녀석들은 거의 같은 자세로 잠을 자고 있었습니다. 사진을 찍는 이유!제가 자라던 시절에는 카메라가 너무도 귀했습니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사진관.. 2014. 7. 26.
아주 특별한 햄버거 아빠의 햄버거.오후 네시 삼십분이면 아들 녀석을 데리러 유치원을 갑니다. "피노키오 유치원" 거짓말을하면 코가 길어진다는 전설을 안고있는 그 유치원의 아이들은 이미 그것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 나이가 되어버렸지만 아들 녀석은 이상하리만치 그 전설을 믿고 있습니다. 선생님께 아들 녀석의 이름을 불러주고 녀석이 나오기를 기다립니다. 잠시 유치원의 주변을 둘러보며 사진도 찍고 미그럼틀을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노라면 내 뒷쪽에서 살그머니 다가오는 한 녀석이 있습니다. 언제나 실패할 것을 알면서도 아비를 놀래켜주려는 녀석은 그 모험을 멈추지 않습니다. 아이의 이름을 부르며 오히려 놀래켜주는 아비를 반갑게 맞이하는 녀석 이제는 습관이 되어버립니다. 그리고 우리는 가슴으로 포옹을하고 이마에 뽀뽀를합니다. 그리고 오랜 친.. 2014. 3. 29.
개나리 꽃이 피었습니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듣고있습니다. 잠시 길을 걷다가 난간 사이로 활짝 핀 개나리를 봅니다.봄이 살포시 내려왔다는 생각에 두툼한 내 옷깃을 계면적게 쓸어내립니다. 계절은 어김없이 변화를 거듭하고 나이가 차오를수록 무뎌진 가슴의 반응. 이 봄. 언제 간다는 말없이 떠나기전 뜨거운 가슴으로 사랑을 해야겠습니다. 2014. 3. 28.
[사진] 내 삶의 솔 메이트 - 우현의시 2014. 1. 24.
사랑한다면... _ 김PD편지 2014. 1. 20.
김서방 아이들을위한 사과쨈 만들기 도전 오랜 아내의 성화로 아이들을 위해 사과쨈 만들기에 도전해 본다 인터넷을 찾아보고, 요리책을 찾아보고, 만든것이 아닌 순수 자유 창작의 작품. 잘 만든 것인지 에라 모르겠다. 맛만 좋으면 되지 뭐.... 동영상 참조 2010. 6. 23.
대전 동물원 봄 나들이 사파리 감상하기 언제나 같이하고픈 아빠 마음 세상 누구나 똑같으리라 사랑하는 아들아! 딸아! 이런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줄께... 2010. 2. 23.